전주, 글로벌 체험학습여행지로 ‘각광’
상태바
전주, 글로벌 체험학습여행지로 ‘각광’
  • 조승원 기자
  • 승인 2019.11.29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싱가포르 명문 래플스 고등학교, 28~29일 1박2일간 전주 방문·3년째 수학여행지로 전주 선택
단순한 문화체험 뿐만 아니라 지속가능한 도시로 성장한 과정 등 고민 나누며 글로벌 리더십 키워
미래주역인 청소년과 대학생에게 전주 알려, 미래 글로벌 전주 알리는 홍보대사 역할 수행 기대

세계적인 명문학교들의 단체방문이 잇따르면서 전주가 세계 청소년들이 글로벌 리더십을 키우는 체험학습여행지로 각광을 받고 있다.

전주시는 싱가포르의 최고 명문학교로 손꼽히는 래플스고등학교(Raffles Institution)의 교사와 학생 등 35명의 체험학습단이 지난 28일과 29일 1박 2일간의 일정으로 전주를 찾았다고 밝혔다.

래플스고등학교의 전주 방문은 지난 2017년과 지난해에 이어 올해로 3년째 이어지고 있다.

체험여행단을 인솔한 래플스고등학교 교사는 “지난 2년간 전주를 글로벌체험학습지로 선택한 뒤 학생들의 반응이 뜨거워 올해도 전주를 선택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전주를 찾은 배경을 설명했다.

래플스 고등학교 체험학습단은 첫날 세계적인 여행매거진 론리플래닛이 아시아에서 꼭 가봐야 할 도시 3위로 선정한 전주한옥마을을 찾아 한국문화의 정수를 체험했다. 이어, 국립무형유산원을 찾아 무형유산에 대한 다양한 아이디어에 대해 논의하기도 했다.

특히 이들은 둘째 날인 29일 전주시청을 찾아 김승수 전주시장을 예방하고, 전주시의 지속가능한 도시정책들에 대한 의견을 듣기도 했다.

래플스 고등학교는 내년에도 글로벌체험학습지로 전주를 선택하고, 전주지역 학생들과 교류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앞서 영국 센트럴랭카셔대학교 학생 32명도 지난 6월 세계적인 문화관광도시로 주목받고 있는 전주에서 진행된 글로벌리더십 체험프로그램을 통해 리더십을 키우기도 했다.

이들은 경계에 구애받지 않는 지도자 양성을 목적으로 하는 리더십 개발기구인 영국 커먼퍼포즈(Common Purpose)가 마련한 글로벌리더십체험 프로그램에 참여한 영국 대학생들로, 김승수 전주시장과 간단한 점심을 곁들인 토론모임인 브라운백미팅(Brown bag meeting)을 갖고 전주가 글로벌도시로 나아가기 위해 추진해온 다양한 정책들을 배우기도 했다.

전주시 최현창 기획조정국장은 “전주는 더 이상 외국인들이 단순 한국문화를 체험하기 위해 방문하는 곳이 아니라, 한국의 기초지자체를 대표해서 지속가능한도시로 거듭나기 위한 정책을 학습하러 오는 체험의 장이 되고 있다”면서 “미래 글로벌 리더들이 될 학생들의 방문을 단순 수학여행단으로 생각하는 것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이들이 미래 전주를 홍보할 수 있는 잠재력을 보아야 하고 이를 지역학생들과의 교류를 통해 우리시 학생들의 글로벌네트워크까지도 확장할 수 있어야 한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 1923년 설립된 래플스 고등학교는 리콴유 전 싱가포르 총리를 비롯해 수많은 싱가포르 지도자와 수재들을 배출한 명문학교로, 이번 전주일정을 마무리한 학생들은 서울에서 일정을 소화한 뒤 12월 5일 출국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