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 미래의 주역인 어린이를 한전KPS가 응원합니다!”
상태바
“국가 미래의 주역인 어린이를 한전KPS가 응원합니다!”
  • 굿모닝호남
  • 승인 2019.12.30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전KPS, 어린이재단에 2019년 희망터전만들기 후원금 4억 1천만 원 전달
아동가정 및 시설의 에너지 효율 개보수 통해 연간 616,533kW 에너지 절감 효과 거둬

발전설비 정비 전문회사인 한전KPS(사장 김범년)가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공기업으로서의 사회적 가치 실현에 앞장서고 있다.

한전KPS 박정수 경영지원본부장은 12월 27일 서울시 무교동에 위치한 어린이재단 소회의실에서 어린이재단 홍창표 부회장에게 4억 1천만 원의 「2019년 희망터전만들기 후원금」을 전달했다.

이번에 전달된 후원금은 2019년 한 해 동안 한전KPS의 전국 57개 사업소가 희망터전만들기 봉사활동에 참가해 총 127곳의 아동가정 및 시설의 에너지 효율을 높이기 위한 개선활동을 하며 후원된 금액이다.

특히 한전KPS는 올해 ‘희망터전만들기’ 프로그램에서의 아동가정 및 시설 개선활동을 통해 연간 616,533kW의 에너지 절감 효과를 거둔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번 후원금 전달식에서 박정수 경영지원본부장은 “한전KPS 한마음봉사단은 발전설비 정비 전문회사로서 기업특성을 살린 실천적 봉사활동을 시행해 왔다”며 “앞으로도 주위의 소외되고 어려운 이웃들과의 사랑나눔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어린이재단 홍창표 부회장은 “한전KPS의 희망터전만들기 봉사활동을 통해 어린이들에게 꿈과 희망을 실어주는 기회가 되었다”며 “앞으로도 한전KPS의 지속적인 도움과 협력이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전KPS와 어린이재단은 지난 2009년 11월 미래의 희망인 어린이들의 꿈을 키우기 위한 아동복지시설 및 주거환경 개선에 사용된 후원금을 어린이 재단에 기부한다는 내용의 ‘희망터전만들기’ 협약식을 체결하여, 지난해에는 4억 5백만 원의 후원금을 전달한 바 있다.

한편, 한전KPS는 그동안 사회적가치 실현을 위해 ‘희망터전만들기’ 프로그램 뿐만 아니라 지역사회 어르신들의 주택효율개선 사업인 ‘온기(溫技) Dream' 프로그램과 지역 상권을 살리기 위한 구내식당 지정 휴일제도인 ’지역사랑 점심 한끼‘ 등 지역사회 현안을 해결하기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시행하여 지역주민과 지역사회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