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마에서 광주까지’ 민주화운동 특별전
상태바
‘부마에서 광주까지’ 민주화운동 특별전
  • 임효택 기자
  • 승인 2020.11.04 0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18기록관, 3~29일 기록관에서 40주년 특별전 개최
5·18민주화운동 사진 40여점, 부마민주항쟁 사진 50여점 전시

광주광역시 5·18민주화운동기록관은 부마재단, 부산민주공원,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등과 공동으로 3일부터 29일까지 5·18기록관 기획전시실에서 5·18민주화운동 40주년 특별전 ‘그날의 사진첩을 열다 ; 부마에서 광주까지’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40주년인 5·18민주화운동과 41주년인 부마민주항쟁 사진들로 구성된다.

1979년 부마민주항쟁에서부터 1980년 광주에서의 5·18민주화운동으로 이어지는 독재타도와 민주화에 대한 열망과 국가폭력을 담은 사진이 함께 선보인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갖는다.

부마민주항쟁 관련 사진들은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가 보관하고 있던 사진을 비롯해 주요 사건을 확인할 수 있는 50여점의 사진이 소개된다.

5·18민주화운동 사진은 1979년 부마민주항쟁 이후 1980년 5월로 이어지는 기간 동안 광주지역 대학에서 민주화를 열망했던 학생들의 모습을 담은 섹션부터 5월21일 집단발포일까지의 섹션, 5월27일 항쟁 마지막 날까지의 섹션 등 세 섹션으로 구성돼 있으며 40여점이 전시된다.

이밖에도 투명 필름에 확대 출력된 항쟁 사진과 민주화운동의 모습을 담은 대형 걸개그림이 함께 전시된다.

16일부터는 전시영상 촬영을 통해 5·18민주화운동기록관 홈페이지 온라인전시관에서도 만나볼 수 있다.

※ 5·18기록관 온라인전시관 : http://www.518archives.go.kr/?PID=098

※ 문의전화 : 5·18기록관 (062-613-8295)

정용화 5·18민주화운동기록관장은 “40주년을 맞은 5‧18민주화운동과 41주년의 부마민주항쟁이 만난 이번 특별전시를 5‧18민주화운동기록관에서 개최하게 돼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동‧서에서 펼쳐졌던 민주화운동의 의미를 되새길 수 있는 시간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