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교육청, ‘2020 마음 톡! Talk! 힐링캠프’ 운영
상태바
전남교육청, ‘2020 마음 톡! Talk! 힐링캠프’ 운영
  • 황진성 기자
  • 승인 2020.11.11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존감 향상 · 부모-자녀 공감 위한 심리치유 프로그램 지원”

전라남도교육청(교육감 장석웅)이 학생들의 자존감을 높여주고 부모-자녀 간 공감대를 키워 마음에 상처를 입은 아이들의 심리를 치유해주기 위한 힐링캠프를 두 차례 운영한다.

전라남도교육청은 11월 10일(화) ~ 11일(수) 1박 2일 동안 구례자연드림파크에서 초등학생과 학부모 34명을 대상으로 ‘2020 마음 톡! Talk! 힐링캠프’를 연다. 이어 12일(목) ~ 13일(금)에는 성지송학중학교 학생‧학부모 50명을 대상으로 힐링캠프를 열 계획이다.

‘마음 톡! Talk! 힐링캠프’는 국립나주병원과 협력해 2013년부터 매년 추진하고 있는 사업이다. 학교폭력 피해, 자존감 향상이 필요한 학생과 학부모를 대상으로 맞춤형 심리치유 및 정서지원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이번 행사에서는 ‘첼리샘과 떠나는 음악여행’, ‘영화와 함께 하는 시간’을 통해 자기 효능감을 개선하고, ‘fun! fun한 톡톡!’ 레크레이션 등 다양한 집단 놀이 활동을 통해 또래와의 관계 증진 및 학교생활 적응력을 높여줄 계획이다. 또, 캠프 참가자를 대상으로 심리검사를 실시하고, 검사 결과 선별된 고위험군 학생들에게 국립나주병원 및 지역의료기관과 연계한 치료지원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건강한 자녀 양육 및 가족 간 행복한 소통을 위해 정신건강전문의와 함께 하는 부모 상담‧교육 프로그램을 별도로 편성 운영한다. 부모-자녀가 함께 숙박하고 ‘드림 공방 탐사대’, ‘조물조물 힐링요리’ 프로그램을 체험하며, 그동안 하지 못했던 이야기를 나누며 서로 공감하는 시간도 갖는다.

이병삼 민주시민생활교육과장은 “최근 저학년의 학교폭력 사례가 증가하고, 코로나 19로 인해 학교 부적응 및 심리적 위기 학생이 늘어나고 있다.”며 “마음의 상처를 받기 쉬운 시기의 아이들이 건강하게 학교생활을 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교육청은 학교생활 적응력 향상과 또래관계 개선을 위해 11월 17일(화) 화순도곡중학교, 12월 15일(화) 영광군남중학교를 대상으로 ‘학교로 찾아가는 행복열차’를 운영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