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희 시인 두 번째 시집 『섬이 물꽃이라고?』 발간
상태바
김정희 시인 두 번째 시집 『섬이 물꽃이라고?』 발간
  • 조선희 기자
  • 승인 2020.11.30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희 시인이 두 번째 시집 『섬이 물꽃이라고?』(시와사람 刊)를 펴냈다.

8년 만에 펴내는 이 시집은 나이 들면서 만나는 시인의 쓸쓸함이 묻어나고 지나간 시간들에의 그리움을 새벽별처럼 새겼다. 

또한 백양사, 정암사, 빙월당, 완사천, 지리산, 둘레길, 다낭, 소록도, 앙코르 앗트, 만귀정, 사성암, 월정리, 양림동 등은 여행을 통해 얻은 시인의 서정을 형상화한 것들로 환희의 정서보다도 왠지 슬픔이 배어있다. 

그것들에서 풍기는 슬픔과 쓸쓸함, 그리고 그리움의 정서는 인간 존재의 원초적 슬픔이 투사되어 있기 때문이다.

또한 광주민중항쟁과 세월호의 비극을 형상화시킨 작품들에서도 역사적 사건들이 갖는 비극성을 읽어내며 사랑을 노래하고 있지만 역시 사건이 갖는 인간의 욕망에서 비롯된 슬픔의 정서가 묻어난다. 이렇듯 시집 기저에 흐르고 있는 슬픔은 오늘 현재 이 땅을 사는 이의 몫이기는 하지만, 역사적 유물과 비극적 사건들에 대한 연민과 측은지심에서 비롯된 것이다.

 김정희 시인의 이번 시집 또 다른 시편들에서는 “바람은 어디에서 흐르는가”(「꽃잎 그리고 화살」), “물 위를 걷는 풀꽃들/내가 가장 사랑하는 것들/오래된 추억도 없이/여리고 짧은 생을 이제 지우려 하네”(「물 위를 걷는 풀꽃」), “1억5천만 년 전/저 멀리 아름다운 별에서/사람 사는 마을로 옮겨왔다”(「천년」) 등에서 보았듯이 찰나를 살아가는 인간이 영원을 꿈꿀 수 없지만, 인간 존재의 왜소함과 더불어 아득한 시원을 모색하며 영원을 바라본다.

 이러한 김정희 시인의 시편들은 사물을 바라보는 시선이 늦가을 풍경처럼 보다 내밀한 생각의 깊이와 서정의 깊이의 결과물이다. 첫 시집과 두 번째 시집의 간극인 8년의 세월이 시인의 삶과 언어의 촉수를 보다 예민하고 정교하게 변화시킨 것으로 보여 진다.

 한편 김정희 시인은 여수에서 태어나 전남대에서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하고 1998년 《문학공간》을 통해 데뷔하여 첫 시집 『푸른 계단』, 여행산문집 『고인돌 질마재 따라 100리길』이 있으며, (재)지역문화교류재단호남재단의 《창》과 광주문화원연합회 《컬쳐프리즘》 편집주간, 광주원로예술인회 《소나무》 편집위원을 역임하였다. 현재 <원탁시회>, <죽란시> 동인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광주문인협회 상임부회장과 편집주간, 지역문화교류호남재단 이사 등을 맡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