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사회단체, ‘광주광역시장 광주 민간공항 이전 약속’ 이행 촉구
상태바
전남사회단체, ‘광주광역시장 광주 민간공항 이전 약속’ 이행 촉구
  • 황진성 기자
  • 승인 2020.12.14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년 약속한 ‘조건없는 민간공항 이전 합의’ 지켜라

대한건설협회 전라남도회, 대한전문건설협회 전라남도회, 전라남도 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 전라남도 택시운송사업조합, 전라남도 개인(용달)화물자동차운송사업협회, 전라남도 전세버스운송사업조합 등 6개 전남지역 사회단체는 13일 무안국제공항에서 성명서를 발표하고 ‘광주공항 국내선을 2021년까지 무안국제공항으로 통합하겠다’는 약속을 이행할 것을 촉구했다.

이번 성명 발표를 통해 6개 사회단체는 지난 9일 광주 민간공항 이전을 군 공항과 연계해 4자 협의체에서 결정하겠다는 이용섭 광주시장의 발표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사회단체들은 “지난 2018년 광주·전남·무안군 3자 협약을 통해 시·도민과 맺은 약속을 파기했다”며 “군공항 이전을 위한 4자 협의체에 민간공항 통합을 연계하는 일련의 행태를 보며 이용섭 시장이 말하는 상생의 정치는 무엇이냐”며 의구심을 나타냈다.

특히 “책임있는 리더의 참모습은 어디 갔는지 궁금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이용섭 시장은 민간공항 이전 협약 번복에 대해 시·도민에게 사과하고 당초 약속대로 2021년까지 광주 민간공항을 이전하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