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주시 ‘민선7기 출범 3주년 시민 보고서’ 배포 논란....“안하무인 태도 반증”
상태바
나주시 ‘민선7기 출범 3주년 시민 보고서’ 배포 논란....“안하무인 태도 반증”
  • 조승원 기자
  • 승인 2021.11.10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 시장 치적 홍보에 혈세 8천만 원 투입, 사전선거 운동 의혹 확산
나주시의 각종 비리 추문에 대한 국면 전환용 의혹 제기되

나주시가 8천 만 원의 예산을 들여 제작한 ‘민선7기 출범 3주년 시민 보고서’ 6만부를 나주지역 전 세대에 배포하여 지역사회의 빈축을 사고 있다.

문제의 책자는 민선7기 나주시가 추진했던 성과물들을 48페이지에 걸쳐 화보형식으로 만든 홍보용이다.

시민들은 나주시가 환경미화원 채용 비리를 비롯한 각종 추문에 시달리고 있는 시점에서 이 같이 대규모 홍보물을 배포한 것을 두고서 ‘국면전환을 위해 강인규 시장의 사전선거운동 일환으로 기획된 것이 아니냐?’는 의심의 눈초리를 보이고 있다.

나주시 관계 공무원과 기자의 통화에서 기자가 ‘민선 6기에서 치적을 홍보한 전례가 있었는지?“라고 질문하자 관련 공무원은 ”이번이 처음이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서 ”민선 7기 동안 나주시가 추진했던 성과를 시민들과 공유하고 소통하기 위한 차원에서 제작·배포했다“고 밝혔다. 또한 ”선관위에 질의한 결과 이 같은 홍보 책자 배부는 선거법 위반이 아니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밝혔다.

하지만 시민사회 일각에서는 아무리 위법한 일은 아니라고는 하지만 강 시장이 시민의 혈세로 자신의 치적을 대대적으로 홍보하는 일에 대해 적절하지 않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에 대해 빛가람동 시민 K씨는 “3선에 도전한 강 시장이 지역의 최대 현안인 SRF 열병합발전소, 해피니스골프장 9홀 증설, 부영골프장 개발특혜 의혹 등 수 많은 현안에 대해 마땅한 대책도 제시하지 못하고 있음에 따라 시민들의 부정적 여론이 확산되고 있는 시점에서 자신의 치적을 홍보한 것은 시민을 무시하는 안하무인적인 태도의 반증 이다“고 성토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