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진원, “K-방송콘텐츠로 미주 시장공략에 앞장”‘ 2021 OTT 이그제큐티브 서밋’서 세션 주관
상태바
콘진원, “K-방송콘텐츠로 미주 시장공략에 앞장”‘ 2021 OTT 이그제큐티브 서밋’서 세션 주관
  • 최승현 기자
  • 승인 2021.11.22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콘진원, 글로벌 마켓인 ‘2021 OTT 서밋’에서 주제로 키노트 주관
- ‘코코와’·‘로쿠’·‘아이유노’등 굴지의 美 OTT 및 방송관계자 연사로 참여
- 한국 오리지널 방송콘텐츠의 경쟁력 확보 및 글로벌 시장 진출 기대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와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조현래, 이하 콘진원) 미국비즈니스센터는 지난 18일(현지 시각) ‘2021 OTT 이그제큐티브 서밋(Executive Summit)’ 콘퍼런스에서 ‘한국 방송콘텐츠의 글로벌 진출 전략’을 주제로 키노트 세션을 진행했다.

◆ 글로벌 OTT와 미주 지역 방송관계자, K-방송콘텐츠에 관심 보여

올해로 9회째를 맞은 ‘OTT 이그제큐티브 서밋’은 OTT의 트렌드 파악 및 미래를 조망할 수 있는 영향력 있는 글로벌 마켓으로, 넷플릭스와 디즈니+, 아마존프라임 등 글로벌 OTT와 미국 내 방송콘텐츠 관계자 약 1,20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열렸다.

또한, 온라인 방식으로 진행된 이번 서밋은 콘퍼런스 외에도 ▲스크리닝 ▲비즈매칭 ▲전시 등의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국내 우수 방송콘텐츠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 글로벌 시장이 보는 K-방송콘텐츠, 코코와 대표의 기조 강연 및 패널 토의 진행

특히, 콘진원이 주관한 ‘한국 방송콘텐츠의 글로벌 진출 전략’ 키노트 세션에서는 국내 지상파 3사가 2017년 합작 설립하고 최근 SKT의 투자로 주목받은‘코코와(KOCOWA)'의 박근희 대표가 스피치를 진행했다.

또한, 이날 콘퍼런스에는 ▲미국 1위 TV 스트리밍 플랫폼 로쿠(Roku) 채널의 SVOD 사업대표 랜디 안(Randy Ahn)과 ▲미국 OTT Executive Summit CEO 브라이언 마호니(Brian Mahony) 그리고 ▲더빙 및 자막 전문 기업 아이유노SDI 그룹의 마케팅 부사장 크리스 캐리(Chris Carey) 등의 연사가 <한국 방송콘텐츠의 글로벌 진출 현황 및 성공 비결>과 <글로벌 OTT 사업자를 위한 한국 콘텐츠와의 전략>에 대해 함께 모색하는 시간을 가졌다.

코코와의 박근희 대표는 토의에서 <한국 방송콘텐츠가 북남미 시장에서 5년간 보여준 시장 확대 현황> 및 <미주 지역 주요 사업자와의 성과 및 잠재 성장성>에 대해 들려줬다. 박 대표는 “코코와의 미국 내 가입자 중 90%가 non-Korean, 70% 가 non-Asian이며, 85%의 가입자가 40세 미만, 85%가 여성”이라고 밝히며, “한국 방송콘텐츠가 아직은 미국 여성의 취향에 어필하고 있다고 볼 수 있으나, 반대로 아직 발굴할 수 있는 시장이 여전히 크다는 의미도 된다”고 설명했다.

또한, 패널로 참여한 로쿠의 랜디 안은 <한국의 방송콘텐츠가 미국 소비자에게 끼치는 영향력>에 대한 내용을, 크리스 캐리는 <한국의 방송콘텐츠의 글로벌 시장 진출 현황>에 대해 전했다. 랜디 안은 기생충, 오징어게임 등의 성공사례에서 알 수 있듯이 전 세계 시청자들은 조금씩 자막이라는 장애물을 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한국 방송콘텐츠가 이러한 현상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고 밝혔다.

콘진원 미국비즈니스센터 주성호 센터장은 "이번 세션은 글로벌 OTT 사업자에게 한국 오리지널 콘텐츠의 글로벌 시장 진출에 대한 새로운 시각을 갖게 해주고, 국내 방송콘텐츠의 경쟁력을 각인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본 세션의 영상은 미국비즈니스센터 유튜브 채널(Kocca USA)에서 다시 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