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운동가 양한묵 선생 정신, 무궁화로 꽃핀다
상태바
독립운동가 양한묵 선생 정신, 무궁화로 꽃핀다
  • 김남열 기자
  • 승인 2019.03.12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남군, 양한묵 생가 위치한 옥천면에 무궁화길 조성

지강 양한묵 선생의 생가가 위치한 해남 옥천면에 무궁화 가로수길이 조성된다.

해남군은 군비 3,000만원을 투입해 옥천농협 RPC에서 신계교차로에 이르는 2.5km구간에 나라꽃 무궁화 650주를 식재할 계획이다.

무궁화 가로수길은 옥천면 영신마을의 지강 양한묵 선생 생가와 주변에 조성된 무궁화동산 진입로까지 이어지게 된다.

특히 기존 청산~동리마을까지 3km 가량의 무궁화길이 이미 조성돼 있는 가운데 올해 구간을 포함해 옥천면 전체 일주도로에 대한 무궁화꽃 식재를 연차적으로 시행해 나라꽃 무궁화를 통한 색다른 볼거리와 이야기가 있는 거리로 가꾸어 나간다는 계획이다.

양한묵 생가 인근의 무궁화동산에는 현재 300여주의 무궁화가 식재돼 있으며, 해남군 무궁화사랑회 등 단체들의 주관으로 올해 400여주를 추가로 심을 계획이다.

이와 관련 3.1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지난 3월 1일에는 (사)전국무궁화생산자협회와 지역 사회단체 회원 등 6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양한묵 생가 주변에 무궁화 100주를 식재하기도 했다.

지강 양한묵 선생은 1919년 3.1운동 당시 민족대표 33인 중 한 분으로, 일제에 의해 체포돼 서대문 감옥에서 순국했다. 선생이 태어난 영신마을에는 지강 양한묵 선생 순국비와 복원된 생가가 위치해 있다.

해남군은 지난 2015년부터 매년 8월, 광복절을 즈음해서 옥천면에서 나라사랑 무궁화꽃 축제를 개최해 오고 있다. 김남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