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남도 강진
강진중앙로상가 ‘문화관광형 시장 공모사업 선정’2년간 국비․지방비 10억원 지원, 특성화시장 육성

전남 강진군이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주관하는‘2019년 희망사업 프로젝트(문화관광형 시장) 육성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이로써 강진군은 특성화 시장 육성 및 강진중앙로상가 활성화를 위해 2년간 국비 및 지방비 10억여원을 지원받게 됐다.

‘2019년 희망사업 프로젝트(문화관광형 시장) 육성사업’을 위한 세부계획으로는 관광형 시장 육성사업단 구성 및 특화거리 디자인 재생사업, 강진의 문화예술자원을 활용한 각종 전시․공연행사, 테마별(볼거리, 즐길 거리, 살거리, 먹거리)콘텐츠 도입, 상인 대상 교육 컨설팅․홍보 프로그램 운영 등이 진행된다.

강진군은 문화·관광형 시장으로 재도약을 위한 콘텐츠 개발 및 홍보 시스템 강화로 중앙로상가를 중심으로 한 지역경제 활성화에 더욱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공모사업 선정은 지난해 추진했던 특성화 첫걸음시장 육성사업의 높은 성과와 일제강점기부터 형성됐다는 역사성, 주변 지역 문화자원과 연계성 등이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중앙로상가는 각종 교육 및 상인회의 자구적 노력으로 서비스 수준이 향상 됐지만 고유의 볼거리, 즐길거리 등 차별화 요소가 없어 상대적으로 인지도가 낮고 야간 환경과 고객 편의시설이 부족하다는 지적이 제기되어 왔다. 이번 ‘2019년 희망사업 프로젝트(문화관광형 시장) 육성사업’ 선정으로 중소벤처기업부 지원을 받아 시설 개선 및 불편 사항이 해소할 수 있으리라는 예상이다.

조정연 강진중앙로 상가번영회장은 “이번 공모사업 선정으로 중앙로상가가 강진의 중심에서 군민과 문화예술 관광지를 연결하는 확실한 행복공간으로 그 역할을 제대로 할 수 있게 되리라 생각한다. 중앙로 상가의 번영과 발전으로 강진 전역에 경제효과를 퍼트릴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임채용 일자리창출과장은 “중소벤처기업부 공모사업인 2019년 희망사업 프로젝트(문화관광형 시장) 육성사업은 기존에 선정된 구 극장통 골목경제 활성화 사업과 강진읍 상권활성화사업, 사의재 저잣거리와 연계해 긍정적 효과를 창출해 나가리라 기대하고 있다. 지역주민과 관광객 유입을 통한 매출 증대 및 다양한 콘텐츠 개발로 체류형 관광객 유치에도 크게 기여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권민 기자

이권민 기자  gmhonam@naver.com

<저작권자 © 굿모닝호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권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